대장동서 1천억 챙긴 변호사, 정부에 2600억 손해 입혔다

2011년 대장동 개발 초기 시행사 1천억원 대출 못갚아 사업 관여한 남욱 변호사, 이후 민관개발로 1천억 챙겨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