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줄고 예적금 증가, ‘빚투’ 터널 끝이 보인다

자산시장 떠받친 저금리 정책 사라지면서적극적 투자 열풍→보수적으로 점차 돌아서대출·투자 대신 예·적금 점진적 이동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