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어민

북한 어민 강제송환 문제로 양측 충돌
문재인 정부의 2019년 북한 어부 2명 송환은 여야 간 주요 정치적 갈등이 됐다.

북한 어민

오피사이트 청와대와 여당인 민생당(PPP)이 탈북자들에 대한 ‘비인도적’ 대우를 이유로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다음과 같은 주장을 반복했다.

어부들은 범죄자였으며 이 사건을 정치화하려는 집권 블록을 비난했습니다.more news

권성동 민생당 원내대표 겸 대표이사 대행은 목요일에 당이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조사를 추진하거나 독립적인 변호인을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하루 전 청와대는 문재인 정부의 송환을 헌법과 국제법을 위반한 반인도적 범죄로 규정했다”고 말했다.

권씨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송환이 적절하다며 어민들을 잔혹한 살인마로 묘사하고 있지만 이는 북한 측 설명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설명을 확인했어야 했다.”
강인선 청와대 대변인은 하루 전 “송환은 인권침해”라며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회복하기 위해 윤 정부는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어민

집권 진영의 규탄은 2019년 11월 통일부가 2019년 11월 북한 주민들의 강제추방에 맹렬히 저항하는 사진 10장을 화요일 공개한

이후 나온 것이다. 당시 문재인 정부는 어민들의 망명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고, 그들은 제3의 남자와 공모하여 동료 어부

16명이 남북한 사이의 사실상의 해상 국경인 북방한계선을 넘어 남한으로 탈출하기 전에 살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사진들은 국내외적으로 정치적 반향을 불러일으켰고, 미 하원의원 크리스 스미스는 적법 절차 없이 자신들의 의지에 반해

북한으로 강제 송환되는 어부들의 사진이 “보기에 고통스러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김정은 위원장을 2019 한-아세안 2019 행사에 초청하는 ‘선물’로 문재인 정부가 어부들을 송환하기로 결정했다는

의혹을 집권 보수진영이 제기하면서 송환 논란이 뜨겁다. 부산 정상 회담.

안철수 PPP 의원은 목요일 페이스북에 “문 행정부가 북한 정권에 호의를 베풀기 위해 노력한 결과이자 중대한 국가 안보

조작이었다”고 적었다.

이어 “어민들의 남한으로의 탈북 의사에도 불구하고 억류된 지 사흘 만에 북한으로 추방됐고, 청와대(전 청와대)가 북한 김 위원장을

아세안 정상회의 초청장으로 보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헌법에 탈북자들이 남한 영토에 들어오는 즉시 한국 시민권 및 이와 관련된 모든 법적 권리를 가진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헌법은 한반도 전체와 도서지방을 국토로 인정하고 있어 북한을 합법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