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인들은 미-쿠바 관계가 악화된 지 수십 년이 지난 지금도 관타나모 만 기지에 거주하고 있다.

쿠바인들은 쿠바 수십년이 지낫다

쿠바인들은 관계 악화

미국의 피그스 만 침공 실패 60년이 지난 지금, 미국과 쿠바의 갈라진 관계의 잔재들은 관타나모 만의 미
해군 기지의 작은 이웃에 숨겨져 있다. 19명의 쿠바인들이 기지가 기지의 끝에 위치한 섬나라와의
국경을 폐쇄한 지 거의 60년이 지난 지금도 기지에 살고 있다.

센터 바로라고 알려진 기지의 작은 동네에는 군 복무자, 민간인 및 기지 거주자 6,000명이 거주하는
많은 군 주택 단지 중 하나인 쿠바 주민 센터가 자리잡고 있다. 그 무단 거주 정부 청사는 45평방 마일의
기지가 그 땅을 임대해 온 나라와 문화를 상기시키는 유일한 장소 중 하나이다

쿠바인들은

89세의 노엘 웨스트는 주민센터 길 건너편에 산다. 웨스트와 그 기지에 여전히 살고 있는 다른 18명의
쿠바인들은 특별 카테고리 거주민, 즉 SCR로 알려져 있다. 그들은 1960년대에 해군 기지와 쿠바 사이의
국경이 영구적으로 폐쇄된 후 미 국무부에 의해 지명되었다. 이 명칭에 따르면, 그들은 미국 시민으로 간주된다.
미국과 쿠바는 2015년에 완전한 외교 관계를 회복했지만, 냉전 시대의 두 적국 사이의 관계는 여전히
긴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서부와 다른 쿠바인들은 오랫동안 이 기슭에 있었는데, 그들 중 다수는 나이가 들어 은퇴했다. 미 해군
기지는 그들에게 가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집에서 혼자 살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한 가정
의료 시설을 건설했다.

웨스트는 1955년에 이 기지에서 사무원으로 일하기 시작했다. 원래 쿠바의 작은 마을 과로 출신인 웨스트는 기지에서 비행기와 차량 연료를 주문하는 사무원으로 취직했을 때 관타나모 시에 살고 있었다. 9년 동안 웨스트는 관타나모 시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해군 기지로 출퇴근하면서 매일 쿠바와 기지 사이의 문을 통과했다.